포장산업 2018.09.12 11:49

국내 음료 업계에 ‘아셉틱 음료’시장 열어 

아셉틱 기술로 커피 음료 개발해 인도네시아로 수출 중



삼양패키징에서 2007년 8월부터 생산을 시작한 아셉틱(무균 충전) 음료의 누적 생산량이 30억병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셉틱 음료는 무균 상태에서 음료를 병에 충전한 제품이다. 상온에서 작업이 이루어지므로 고온을 거치면 맛과 향이 현저히 떨어졌던 혼합차, 곡물음료, 커피 등도 아셉틱 기술을 활용하면 원료의 고유한 맛과 향을 살릴 수 있다. 무균 제조의 특성을 살려 영유아를 위한 조제유, 어린이 전용 음료 등도 주요 생산 품목 중 하나다. 


삼양홀딩스 연구원이 생산된 어셉틱 음료를 살펴보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2007년 8월 옥수수차 생산을 시작으로 국내 음료 시장에 아셉틱 음료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음료 업계는 아셉틱 기술을 활용해 혼합차, 곡물음료, 커피 등을 페트병에 옮겨 담으며 다양한 힛트 제품을 만들었다. 


유업계는 삼양패키징의 아셉틱 기술로 액상 분유를 만들어 새로운 육아 트렌드를 만들기도 했다. 이 제품은 마개를 열고 젖꼭지를 끼우면 바로 수유가 가능하다. 외출 시 젖병, 분유용 물, 분유 등을 휴대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 저출산 여파에도 지속적으로 성장중이다. 최근에는 프리미엄 커피도 기존의 컵이나 알루미늄 재질의 용기 대신 아셉틱 페트 충전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아셉틱 음료 생산기업으로서 우리나라 아셉틱 음료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아셉틱 음료 생산초기 5종에 불과했던 삼양패키징의 생산 제품 종류는 현재 380여종으로 약 76배 성장했다. 연간 생산량은 2007년 2300만병에서 2017년 4억병으로 17배 이상 성장했다. 국내 아셉틱 음료 시장 역시 지난해 연간 약 5억병 수준으로 성장했다. 


삼양패키징은 아셉틱 기술을 활용해 수출도 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제조업자개발생산(ODM)방식으로 커피 음료를 개발해 ‘루왁화이트커피’란 이름으로 인도네시아 현지의 음료 업체에 2016년부터 공급 중이다. 이 제품은 2017년 말부터 판매가 늘기 시작해 올해 초 누적 판매량 1000만병을 돌파하고, 현재는 월 400만병 이상이 판매되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인도네시아 등 이슬람권 진출 확대를 위해 세계 3대 할랄 인증 중 하나인 무이(MUI)할랄 인증도 획득했다. 


삼양패키징 이경섭 대표는 “국내 최대의 아셉틱 음료 생산자로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 중이다”며 “향후 음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패키징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http://www.samyang.com)





# 월간 포장기계 2018년 9월호 전체보기 => 요기클릭

# 귀사의 포장제품을 알리는 최적의 방법 월간 포장기계 광고

# 한국포장기계협회에서 발행하는 월간 포장기계 광고 문의는 02-6123-3051, kpmasite@naver.com



posted by 월간 포장기계